러, 평창동계올림픽 자존심 '올림픽 영화'로 찾는다/72년 뮌헨올림픽 농구 결승전
러, 평창동계올림픽 자존심 '올림픽 영화'로 찾는다/72년 뮌헨올림픽 농구 결승전
  • 이진희
  • jhnews@naver.com
  • 승인 2017.12.13 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적 도핑 스캔들로 스포츠강국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러시아에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애국심에 호소하는 영화가 개봉된다. 러시아 문화부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스포츠영화 '더 높이 날아라'(Движение вверх Going Vertical)이 28일 개봉된다.

감독 안톤 메게르지체프 Антон Мегердичев,  주연 블라디미르 마쉬코프 Владимир Машков 이반 콜레스니코프 Иван Колесников, 알렉산드라 레벤코 Александра Ревенко 등이다. 화보에서 정중앙에 있는 사람이 마쉬코프, 아래쪽 남녀가 콜레스니코프와 알렉산드라 레벤코다.  

     사진은 감독 안톤, 주연 남자배우들, 알렉산드라 레벤코 (위로부터)

  

이 영화의 소재는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 미국 팀을 꺾고 금메달을 따낸 옛 소련 농구 대표팀의 이야기다. ‘영광스러운 순간’을 소재로 한 스포츠 영화를 내놓으며 자국 선수들의 사기 진작과 국민들의 애국심 고취에 나선 모양새다. 

이 영화의 소재인 소련과 미국 간 농구 결승전은 올림픽 역사상 가장 논란거리로 남은 경기라고 한다. 당시 결승전의 승자는 경기 종료 3초를 남겨놓고 두 번이나 경기를 다시 치르며 미국에서 소련으로 바뀌었다. 미국은 올림픽에 농구가 도입된 지 36년 만에 처음으로 금메달을 놓쳤다. 러시아엔 기적의 순간으로, 미국에는 ‘명백한 오심 경기’로 기억되는 경기다. 

경기 막판, 미국은 반칙을 얻어낸 뒤 자유투를 성공시켜 소련을 1점 차(50-49)로 앞서고 있었다. 남은 시간은 단 3초. 공격권을 가져온 소련이 득점하지 못하면서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되는 듯했다. 미국 대표팀은 우승의 기쁨으로 환호했다.

하지만 심판은 미국이 마지막 자유투를 던질 때 소련 측이 작전타임을 불렀다며 3초를 다시 주고 경기를 하도록 했다. 소련은 이 기회마저 살리지 못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국제농구연맹 고위 관계자가 “시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며 또 한 번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 3초를 다시 주었다.

결국 소련은 이 마지막 기회를 살려 기어이 51-50으로 역전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미국은 IOC에 항의의 표시로 은메달까지 반납했지만 결과를 바꾸진 못했다. 그 결과만 보면 냉전 기류가 흐르던 1970년대 초, 러시아 스포츠에서 이만한 영광의 순간은 없었다. 미국은 이 경기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있고 아직도 그 논란은 끝나지 않았다. 

구소련 시절 스포츠 라이벌이 되었던 소련과 미국. 러시아는 이제 미국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 스포츠 경기로 강대국 여부를 정하던 기분도 세월의 흐름과 함께 바뀌었다. 그래도 스포츠가 한 국가에게 주는 환호와 자부심은 여전하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영원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