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최대 통신사 MTS 경영진, KT와 5G와 AI분야 글로벌 협력방안 협의
러시아 최대 통신사 MTS 경영진, KT와 5G와 AI분야 글로벌 협력방안 협의
  • 유일산 기자
  • 승인 2019.05.1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모바일텔레시스템스(MTS, 러시아어로는 엠떼에스)그룹 알렉세이 코르냐 CEO등 경영진이 17일 KT를 찾아 5세대(5G) 통신기술과 인공지능(AI), 스마트홈 등 미래사업 분야에서 글로벌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관련 시설을 돌아봤다.

MTS는 러시아CIS 지역에서 1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러시아 유무선 최대 통신기업이다.

KT에 따르면 코르냐 CRO일행은 이날 광화문 KT 본사에서 황창규 KT 회장과 회담을 가진 뒤 서울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와 노보텔 앰배서터 서울 동대문을 방문, KT의 5G 오픈랩 등과 AI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보텔 앰베서터 동대문은 국내 최초의 AI호텔이다. 

MTS와 KT 최고 경영자(CEO)의 글로벌 협력 악수/사진출처:KT

코르냐 CEO는 이날 "미래산업 분야의 선도사업자인 KT의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협력을 논의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MTS 경영진의 KT 방문을 계기로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의 기술력은 앞으로 해외 통신업체들로부터 더욱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5G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기술력을 확보한 SKT와 KT, 그리고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글로벌 시장 장악을 위한 합종·연횡에도 앞장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3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 파트너십프로그램(JIP)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주된 협력 분야는 MS의 클라우드, 인공지능 기술과 SK텔레콤의의 5G 등 정보통신기술간 융합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6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 최대 통신사인 NTT도코모와 2위 통신사 KDDI 본사를 방문해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무선통신분야의 올림픽 공식 파트너로서 5G 서비스가 본격 적용되는 '2020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도 지원할 예정이다.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는 미국 시장에서 첫 5G 스마트폰으로 이미 등장했고, LG전자도 미국에서 사전예약 판매, 오는 31일 제품을 출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