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 행정실장엔 법률가 안드레이 보그단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 행정실장엔 법률가 안드레이 보그단
  • 이진희 기자
  • 승인 2019.05.22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동부지역(돈바스) 분쟁 해결을 위해 러시아와의 평화협상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실시 가능성을 제기한 안드레이 보그단. 그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신임 대통령의 첫 대통령실 실장(비서실장)으로 20일 임명됐다. 젤렌스키 대선후보 선거 캠프의 법률고문 출신이다.

안드레이 보그단 실장/사진출처:얀덱스

우크라이나의 폴란드 접경 지역인 리보프에서 태어난 보그단은 법학을 전공했으며, 2007년 '우크라이나 국민 자력방위' 그룹 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했으며, 그해 법무차관을 지냈다. 2014년에는 우크라이나 올리가르히 출신으로 당시 드니프로 페트로프스크주 주지사였던 이고르 콜로미스키의 외부 고문을 맡았다.

콜로미스키 주지사는 앞서 보그단을 개인 변호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하는 바람에 화가 났다"고 비판했다. 이해가 상충되는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이라고 했다.

러시아와의 평화협상을 위한 국민투표 구상은 보그단 실장의 복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률가답게 문제 해결을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한 국민투표에 부치자는 것이다. 그는 21일 현지 TV 채널 '우크라이나 112'에서 "러시아와의 협상은 우크라이나 국민이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도, 장관도, 의회 의원도, 일반국민과 마찬가지로 똑같이 참여하는 것이 국민투표라는 주장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그를 발탁한 것은 '국민투표' 때문인지도 모른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정 제1순위로 돈바스 지역의 휴전을 들었는데, 그 첫단추가 동부지역에 전쟁 포로로 잡혀 있는 우크라이나 군인의 귀향이다. 독일과 프랑스, 러시아 우크라이나간의 '민스크 평화협정'을 넘어서는 당사자들간의 대화로 시작될 문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