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탄 한국 여행객들은 '우한 폐렴'를 잊었다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탄 한국 여행객들은 '우한 폐렴'를 잊었다
  • 이진희 기자
  • 승인 2020.02.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달 30일 저녁 블라디보스토크를 출발한 시베리아횡단열차는 지금쯤 이르쿠츠크를 지나 크라스노야르스크를 향해 열심히 달리고 있을 것이다. 

우리는 바이칼 호수 동쪽 연안에 있는 울란우데에서 내렸고, 열차 안에서 만난 20대 한국 여행객 대부분은 바이칼 호수 서쪽 연안의 이르쿠츠크에서 내린다고 했다. 이르쿠츠크를 통과한 열차는 나머지 여행객들은 싣고 모스크바로 향해 내쳐 달릴 것이다.

 

우리가 타고온 시베리아횡단열차

이 열차엔 탄 한국인 여행객 수를 정확하게 세어 보지는 않았지만, 대충 20여명 정도다. 우리 같은 늙다리를 빼면 전부 20대 젊은 층이다. 열차는 탄 사연은 가지각색. 하지만 젊은이답게 러시아인들이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공개된 공간의 6인실, 쁠라쯔까르트에 타고 있다. 가격도 싸고 많은 현지인들을 만날 수 있어 좋다고 했다.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함께 탄 한국여행객들

 

그리고 비좁은 공간에서 어렵게 한-러시아 번역기를 돌려가며 옆 사람들과 대화를 즐기는 모습이다.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우수리스크에서 러시아 군인 일행이 열차에 올랐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영어와 바디랭귀지, 번역기로 대화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았다. 분명히 고달픈데 고달픈 기색이 전혀 없다. 크고 작은 어려움을 즐기며 긴 여행을 계속하는 그네들의 젊음이 부럽기만 하다.

울란우데 역에서 작별을 아쉬워하며 한컷! 영하 29도의 날씨에 반바지 차림. 젊음이 좋다.

 

짧은 정차역에서도 한국 여행객들은 함께 모여 그 순간을 즐겼다. 그 모습 어디에도 '우한 폐렴' 공포는 찾을 수 없다. 좁은 열차 공간보다 쉽게 말문이 터지는 크고 작은 정차역들은 끊임없이 오고 또 지나갔다. 거추장스런 마스크마저 벗어 던지니, 찬 공기가 오히려 상쾌하다. 시베리아횡단열차가 안겨주는 작은 즐거움이자 큰 해방감이다. 
 

'우린 이렇게 시베리아횡단열차 여행을 즐기고 있어요' 하는 듯한 사진.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다.
정차역에선 러시아인이든, 한국관광객이든 모두 내려 갇힌 공간에서 벗어난 해방감을 만끽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