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시베리아횡단철도 주요 거점인 하바로프스크와 우호협력협약
익산시, 시베리아횡단철도 주요 거점인 하바로프스크와 우호협력협약
  • 이진희 기자
  • 승인 2020.02.20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익산시가 18일 러시아 극동의 하바로프스크시와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정헌율 익산시장과 세르게이 크라프추크 하바로프스크 시장은 이날 익산시청에서 상호교류 활성화 및 굳건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따라 양 도시는 시베리아횡단철도의 연계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 사업 발굴에 나서는 한편, 문화와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전망이다. 

시베리아횡단열차의 주요 거점 도시 하바로프스크역과 역사/사진:바이러 자료

 

하바로프스크시는 하바로프스크주의 수도로, 블라디보스토크가 개방되기 전까지 극동지역의 행정중심도시였다. 대통령 직할 극동행정관구 청사도 최근까지 하바로프스크에 있었다. 또 시베리아횡단철도의 주요 교차지점이면서 일제강점기 우리나라 독립항일운동의 거점지역이기도 했다. 

익산시는 하바로프스크시를 시작으로 몽골, 중국, 유럽의 대륙철도 거점 도시들과 철도교류 확대를 위한 국제교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정 시장은 “유라시아 철도의 시발역으로 선정되기 위해 준비하는 익산시에게는 하바로프스크시와의 철도발전 협약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