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산 숙취제 '안티파흐멜린', 편의점 '미니스톱'에서도 살 수 있다
러시아산 숙취제 '안티파흐멜린', 편의점 '미니스톱'에서도 살 수 있다
  • 바이러시아
  • 승인 2020.03.2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대표적인 숙취해소제 '안티파흐멜린'이 24시 편의점 '미니스톱'에도 입점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씨유(CU) 편의점에 첫 선을 보인 안티파흐멜린은 이후 온누리약국 체인과 카카오 선물하기 등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대해 가고 있다. 

안티파흐멜린은 '보드카의 나라'인 러시아에서 국민 숙취해소제로 알려져 있다. 숙취의 원인이 되는 아세트알데히드 성분을 분해하는 효소 생성을 촉진하고, 독성물질을 배출시키는 등 강력한 숙취해소 효과를 보인다. 한 손에 들어오는 포켓사이즈여서 휴대하기도 편리하다. 

안티파흐멜린 관계자는 "가볍게 즐기는 음주 문화 확산과 건강한 음주 트렌드에 적합한 제품"이라며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